활동소식

CEO지식나눔과 회원, 그리고 멘티들이
활동하는 모습을 전해드립니다.

활동소식

[회원소식] 박찬원 사진작가

페이지 정보

작성자 admin 작성일18-12-28 00:00 조회40회 댓글0건

본문

2019 황금돼지해 맞이 '돼지가 우리를 본다’ 展

돼지 사진 고수가 담아낸 세상의 모든 돼지

 

4456eddd7c0fb925f17d144fa93d8266_1546411 

황금돼지해를 맞아 돼지 전문 작가로 알려진 박찬원의 ‘돼지가 우리를 본다’ 전시가 1월 1일부터 12일까지 금보성 아트센터에서 열린다. 2015년부터 돼지 사진 촬영에 몰두해온 박 작가의 사진과 더불어 수채화, 미공개 에세이 등 120여 점의 작품을 공개한다. ‘만일 돼지가 우리를 본다면?’이라는 물음을 던지며 돼지의 시선을 통해 현대사회의 단면과 인간의 끝없는 욕망을 드러낸다. 아울러 가축 동물로 인류와 가장 가까운 동물 중 하나인 돼지의 사회, 문화, 역사적 상징성과 의미를 재조명한다.

전시장 1층에는 신작과 더불어 돼지 포트레이트, 작가가 직접 그린 돼지 초상화와 수필 등이 전시된다. 특히 수필 ‘돼지’는 박 작가가 60년 전 중학생 시절 교내지에 올린 글로 돼지 작가로서의 오랜 인연에 대해 되짚어보게 한다. 더불어 2016년 작가의 돼지 사진들을 세상에 알린 ‘꿀 젓 잠’ 전시 관람객이 글과 그림 등으로 남긴 방명록을 전시물로 재구성해 특별함을 더했다. 박 작가는 “작품은 작가의 손에서 탄생하지만, 전시되는 그 순간부터 작가의 손을 떠나 관람객의 작품이 된다”며 “작품을 통해 맺은 인연과 소통의 소중함을 다시 작품을 통해 나누고 싶었다”고 말했다.

 

4456eddd7c0fb925f17d144fa93d8266_1546411

 

지하 전시장에서는 돼지우리를 연상하게 하는 구조물을 설치해 사진과 영상을 함께 보여준다. 이번 전시에서 처음 공개하는 사진 ‘고사돼지’와 ‘문화원돼지’는 돼지의 일생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작품이다. ‘사람이 돼지를 보는 것이 아니라 돼지가 사람을 본다’는 생각에 빗대어 바라보면 작품 속 돼지의 눈은 사뭇 기이하게 다가온다. 탐욕, 싸움, 시기, 상처로 가득한 인간들의 모습에 측은함을 느끼는 듯 안타까움 가득한 눈빛이다. 박 작가는 “돼지 포트레이트를 통해 인간의 동물적인 욕망을, 돼지저금통 모형물 등을 통해 인간의 사회적 욕망을, 고사 돼지머리를 통해 끝임 없는 인간의 욕망을 표현하고 싶었다”며 작품 의도를 설명했다.

 

4456eddd7c0fb925f17d144fa93d8266_1546411 

 

박찬원 작가의 새해 덕담

“저는 시니어가 되어 사진작가의 길을 걸었습니다. 늦은 출발이지만, 경력에 비해 좋은 성과를 얻고 있습니다. 그런데 우리 중장년들은 사진이든 뭐든 프로가 되려 하지 않고 취미나 아마추어 영역에 만족하려 합니다. 시간이 너무 없다고 여기기 때문이죠. 그러나 100세 시대, 60세 이후에도 살아갈 20~30년은 뭔가 하나는 충분히 이룰 수 있는 시간입니다. 여생을 때운다는 개념보다는 성취해낸다는 목표 의식으로 제대로 해내야 합니다. 새해에는 저마다 원하는 분야의 프로에 도전해보시길 바랍니다.”

4456eddd7c0fb925f17d144fa93d8266_1546411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서울특별시 강남구 삼성동 37-13 (봉은사로 57길5) 2층 | TEL : 070-7118-1923 | FAX : 02 -556-2013
Copyright (c)CEO 지식나눔 All Right Reserved.